강릉건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네이버만10년 조회 0회 작성일 2021-01-26 00:02:57 댓글 0

본문

국내 TBM 전문기업 강릉건설

국내 최고 TBM 강자 강릉건설입니다.

해외 유수의 TBM 회사들과 기술교류를 통해
국산화 TBM 장비를 제작하며
기술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여기는 강릉] 국도 38호선 완전 개통 언제되나? / KBS 2021.01.21.

[앵커]

태백~삼척 간 국도 38호선이 일부 구간을 제외하고 왕복 4차선으로 개통된 지, 4년이 지났습니다.

민원 때문에 도로 공사를 못 했기 때문인데, 원주국토청은 올해 해당 구간의 건설 공사를 재개한다는 방침입니다.

조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태백과 삼척 간 국도 38호선의 미개통 구간입니다.

3.1km 구간으로, 4차선 신설 공사가 이뤄지지 않아, 예전 2차선 도로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인근 사찰과의 민원 갈등으로 아직 착공도 못했습니다.

미개통 기간이 길어지면서 애꿎은 운전자들만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안상규/경북 구미시 : "30분이면 올 거리를 한 시간 정도 걸려야 되니까 운수업 쪽에서는 많이 힘들죠."]

공사를 못한 것은 사찰의 반대와 물리적 충돌 때문이었습니다.

특히, 본 도로와 연결되는 소규모 부체도로 건설을 함께 추진했는데, 이 부체도로가 갈등의 핵심입니다.

원래 설계에는 본선도로는 사찰에서 떨어져 있지만, 부체도로는 관통하게 돼 있어 사찰 이전 등이 불가피했습니다.

결국 원주국토청은 현 상황에서 공사 재개는 어렵다고 보고, 민원의 핵심인 부체도로 건설은 공사 내용에서 제외했습니다.

또, 지난해 7월 이같은 내용을 담은 도로구역 결정 변경을 공고했습니다.

더이상 미개통 구간의 공사를 미룰 수 없다는 것입니다.

원주국토청은 올해 시공사와 계약한 뒤, 착공을 위해 사찰측과 협의에 나선다는 입장입니다.

사찰 측은 공사 재개에는 반대하지 않지만, 공사 피해가 없도록 방호시설과 통행로 등 안전 대책이 사전에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양측 갈등과는 달리, 지역주민과 운전자들은 민원을 이유로 국가기반시설 건설사업을 4년 넘게 방치한 것에 대해 원주국토청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연주입니다.

촬영기자:구민혁

강릉시, 2차 긴급생활안정지원금 68% 지급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강릉시의 2차 긴급생활안정지원금이 어제(20일)까지 전체 시민의 68%에게 지급됐습니다.

이달 25일부터는 해당 읍면동 주민센터에서도 신청이 가능하며, 지역 화폐 '강릉페이'로 입금된 강릉시 2차 긴급생활지원금은 올해 5월 31일까지 사용해야 합니다.

고성군, 고령 농업인 영농 작업비 지원

고성군이 올해, 만 70살 이상 고령 농업인을 대상으로 논밭 갈이나 피복 작업 등의 영농 작업비로 농가당 최대 52만 5천 원을 지급합니다.

고성군은 지난해, 고령 농업인 145명에게 영농 작업비 3천4백여만 원을 지원했습니다.

창조경제로 열리는 강원의 꿈, 원주~강릉철도건설 영상

2017년 12월, 인천에서 강릉까지 고속열차가 달립니다.

... 

#강릉건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966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2am.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